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아쉬움
    분류없음 2019.08.16 23:36

    무더웠던 여름이 서서히 떠나고 있는것 같습니다. 엊그제만해도 너무 덥다고 에어컨 좀 틀자고 소리쳤던것 같은데 오늘 저녁같은 경우에는 선선함이 느껴지는군요. 벌써 가을이 내앞에 왔나 싶을정도로 당황스러운 상황인데요. 짧은 가을을 즐길 준비를 단단히 해두어야겠습니다.



    남자의 계절이라고 불리지만 그렇지만도 않은것 같은데요. 아무튼 오늘은 떠나가려는 여름이 아쉽게 느껴지는데요. 계절에 대한 그리움과 시간이 흘러가버리고 있다는 서운함도 함께 묻어나는 이 밤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