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할수록 어려운것
    분류없음 2019.08.04 23:27

    한때는 정말 밥먹는것처럼 하던것이 있습니다. 바로 운동인데요. 어릴적에는 거의 강박관념처럼 박혀있어서 안하면 불안함을 느낄 정도였죠. 물론 체중변화도 엄청 민감해 했었습니다. 사실 그렇게까지 할필요는 없었지만 이렇게 해야 뭔가 루틴이 돌아가는 느낌이었죠. 하지만 그것도 시간의 흐름앞에서 변해버렸습니다.



    그렇게 좋아하는 운동을 1년에 몇번하면 많이 했다 할정도로 움직이지 않기 시작했죠. 물론 살도 찔대로 쪄버려서 어디가 목인지 얼굴인지 구분이 안되고 턱선은 그런게 있었나 싶을정도이죠. 이런 상황에서 생각도 바뀌었습니다. 힘들게 벌어서 찌운살인데 왜 빼지? 하는 엉뚱한 논리로 정당화도 시키고 있죠.


    그나마 다행인것은 무더운 여름이라는 것입니다. 땀이 슬슬 나기시작하니 한창때 운동하던 기억이 스물스물 올라오더군요. 이럴때 운동하면 효과가 좋았던것 같은데 하는 생각과 함께 움직여볼까하고 고민하기도 하구요. 그래서 이제부터 다시 시작해보려합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